언제나 처음처럼, 최선을 다합니다!

처음 비뇨기과를 선택했을 때,
주변에서 다시 생각해보라는 말을 많이 들었어요”
당시에는 비뇨기과에 대해 ‘남자의 성기만을 보는 과’라는 인식이 많아서
많이들 부담스러워 했던 것 같아요.
– 채지윤 원장 인터뷰 중 –

 

여성분들은 그동안의 인식이 아직 적잖이 남아 있기 때문에
비뇨기과에서 만나는 여의사를 더 많이 반가워 해주시는 것 같습니다.

 

미즈러브여성비뇨기과가 한결같이 바라는 것은 여성이 비뇨기과를 더 쉽게 찾을 수 있고 더 편안하게 방문해서 진료받고 늦지 않게 치료받을 수 있으면 하는 것입니다.

ENG
CHN
JPN
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