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척박한 성문화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하고 있는 세 사람을 만났다. 지난 1년간 ‘섹스&헬스’ 칼럼에 주옥 같은 코멘트를 날려준 스폐셜리스트 김경희, 조성완, 배정원. 이들이 수년간 현장에서 보고 느낀 섹스에 관한 리얼한 이야기들, 진료실에서도 듣기 힘든 명쾌한 어드바이스를 쏟아냈다. 


[프로필] 김경희 (비뇨기과 전문의)

남성 전용이라고 생각했던 비뇨기과에 당당히 도전장을 내고 비뇨기과 전문의가 된 김경희 원장. 비뇨기과에서 진료를 보는 틈틈이 한국성과학연구소의 스태프로 활동하고 있다. 성칼럼니스트로도 활발하게 활동하며 지난해 ‘맘에 드는 구두가 섹스보다 낫다면’이란 책을 발간하기도 했다. 지난해 여성비뇨기과 개원의 1호로 코넬여성비뇨기과를 개원해 여성들의 비뇨기계 문제뿐 아니라 성에 관한 탈출구도 제시해주고 있다.

김= “인간의 수명이 길어졌다. 섹스를 할 수 있는 나이도 그만큼 늘어났기 때문에 ‘건강한 섹스’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해졌다. 사회가 발전한 만큼 성문화도 업그레이드 됐으면 한다. 성에 대한 생각도 이제는 좀 세련되어질 수 없을까?”

[프로필] 조성완 (비뇨기과 전문의)

수없이 쏟아지는 성 고민 게시판에 수년째 답변을 해주고 있는 비뇨기과 전문의 조성완 원장. 명동에 위치한 이윤수?조성완 비뇨기과의 원장인 동시에 한국성과학연구소의 스태프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단순히 남자의 성기에 대한 문제만 해결해주는 의사가 아닌 대한민국의 성 문제를 두 어깨에 짊어지고 있는 조성완 원장은 오늘도 성에 대한 유쾌하고 건강한 시선으로 많은 남성들의 구세주가 되고 있다. 

조 =  “건강과 성은 굉장히 밀접하다. 건강하게 성을 즐기게 하는 것이 우리의 공통된 목표다. 섹스의 즐거움과 쾌감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론을 제기하지 않는다. 섹스에 대해 편협된 생각을 갖지 않게 하는 것, 건강을 해칠만한 것들을 막아주고 도와주는 것이 우리 의사들의 역할인 것이다.”

[프로필] 배정원 (성교육상담 전문가)

지난 10여년간 성교육상담 전문가로 누구보다 바쁘게 대한민국 곳곳을 누빈 배정원 소장.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성 고민 게시판을 운영하고, 일간지에 성 칼럼을 연재하고, 청소년은 물론 군인과 성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에 성교육을 하느라 불철주야 바쁘다. 연세성건강센터의 소장과 제주도 ‘건강과 성 박물관’의 초대 관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행복한 성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 배정원 소장은 앞으로도 갈 길이 멀다며 이화여자대학원에서 보건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열정파다.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0/12/2009101200543.html

ENG
CHN
JPN
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