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문화가 밀실을 벗어나면서 오르가슴이란 단어가 그리 낯설지 않은 게 요즘 현실이다. 오르가슴을 우리말로 하면 극치감인데, 도대체 이 극치감이 무엇이기에 사람들이 그토록 은밀한 관심을 가지고 집착하는 것일까………..

https://www.nongmin.com/nature/NAT/ETC/33676/view

ENG
CHN
JPN
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