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김경희의 칼럼입니다. 김경희 원장은 국내 유일한 개원 여성비뇨기과 전문의이자, 성의학전문가로서
현재 AM7 및 이코노미플러스에 고정칼럼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유쾌하고 솔직한 칼럼을 통해 미즈러브를 만나세요.
 
작성일 : 11-09-19 17:15
젊은 여성 50% 질 건조증 경험… 케겔운동·골반 혈액순환 도움
 글쓴이 : miz
조회 : 9,449  
질건조증 하면 폐경기 이후 여성의 전유물처럼 여기지만 최근에는 젊은 여성의 질 건조증도 부쩍 많아졌다.

18~29세 사이 모든 여성의 50% 이상과 또한 모든 폐경기 여성(Menopausal Women)의 80%가 질 건조증을 경험한다는 통계에서 보듯폐경기 이후의 여성만, 즉 여성호르몬의 중단을 맞이한 여성만 질 건조증이 있는 것은 아니다.

일하는 여성이 늘면서 과중한 업무 피로에 시달리는 예가 많아졌다. 오랫동안 앉아서 컴퓨터 작업을 하거나 장시간 서서 하는 일들에서 여성도 자유롭지 못하다.

스트레스에 노출되고 밤샘 작업을 하는 맹렬여성들이 너무 많아졌고 또한 직장의 음주 문화에 주도적이거나 담배를 일찍부터 시작한 여성들도 적지 않다. 딱 붙는 스키니 바지, 하의실종 등 유행패션도 질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질 건조증의 직접적인 원인은 여성 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농도의 저하겠지만 육아, 멘스주기 변화, 피임, 불임약물, 자궁절제술, 피로, 스트레스 및 격렬한 운동 등도 원인이 된다.

폐경기 이후에 애액 분비가 안 돼 부부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늘 마주한다.

섹스가 불편해서 호르몬제를 복용해볼까 생각하더라도 뭔가 챙겨먹는 게 귀찮고, 또 유방암이나 다른 이상이 생기는 것은 아닌지 불안해 선뜻 결심을 못하지만 폐경기 이후의 질 건조증은 호르몬 치료가 가장 도움이 된다.

그렇다면 젊은 여성들은 어떻게 할까? 호르몬제를 장기적으로 복용할 수도 없고 윤활제를 사용하면 좀 도움이 되지만 젊은 나이에 매번 관계 중에 이런 보조제의 사용하는 것에 자존심이 상한다.

이런 여성들의 질 건조증을 경감시키는 보조적인 방법으로는 질 강화 운동의 하나인 ‘케겔운동’과 더불어 수분 섭취를 증대시켜 골반부위에 혈액순환이 증대돼 질 보습을 올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와 같은 방법과 병행해서 통증이 호전될 때까지 개인용 윤활젤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미즈러브여성비뇨기과원장 mizlove.com

 
 
 

 
SSL Certificates
SSL Certificates